[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북미 지역에서 연일 상을 추가하고 있다.

9일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기생충’은 8일(현지시간) LA비평가협회로부터 작품상과 감독상, 남우조연상(송강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기생충’은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넷플릭스 영화 ‘아리시리맨’을 제치고 감독상과 작품상을 받았다.

‘기생충’은 이날 발표된 토론토비평가협회(TFCA)상에서도 작품상과 외국어상, 감독상 3관왕을 차지했다.

앞서 ‘기생충’은 전미비평가협회(외국어영화상)와 애틀랜타 비평가협회(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로부터 상을 받았고, 최근 뉴욕타임스(NYT) 선임 평론가들이 뽑은 올해 최고의 영화 3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에 따라 ‘기생충’이 제77회 골든글로브상 후보작에도 포함될지 관심이 쏠린다. 골든글로브상을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한국시간으로 9일 오후 10시 제77회 골든글로브상 후보작을 발표한다.

골든글로브상은 아카데미상(오스카)과 함께 미국 양대 영화상으로 꼽힌다. ‘기생충’은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에 해당하는 ‘베스트 모션 픽처-포린 랭귀지’ 부문 후보에 선정될 것으로 할리우드 현지 매체들은 예상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