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런닝맨’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 / 사진=SBS 방송화면
‘런닝맨’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 / 사진=SBS 방송화면
‘런닝맨’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 / 사진=SBS 방송화면

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의 유아가 SBS ‘런닝맨’에 출연해 ‘예능 여신’으로 거듭났다.

지난 8일 방송된 ‘런닝맨’에서 유아는 폭발적인 댄스실력과 넘치는 흥으로 ‘예능 여신’의 진면모를 선보였다.
유아는 등장부터 박력 넘치는 댄스 실력을 선보이며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환상적인 무대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빠도 춤을 잘 추지 않느냐”는 하하의 질문에 “친오빠가 안무가다”라고 집안 내력을 소개했다. 이에 유재석은 “유아가 사실 오마이걸의 메인 댄서”라며 춤 자랑을 부탁했다. 유아는 흔쾌해 수락하며 마이클 잭슨의 ‘Smooth Criminal’을 무대를 소화하며 보는 이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함께 출연한 이희진을 위해 베이비복스의 ‘야야야’ 댄스를 선보이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한 유아는 본격적인 댄스 대결인 ‘댄스의 제왕’ 코너에서 H.O.T의 ‘캔디’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이 감동의 무대에 소름이 돋는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으며, 지석진은 “너 이름이 뭐라고?”라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유아는 예능 새내기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런닝맨’ 멤버들과 게스트들 사이에서 활약을 하며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등극하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또한 남다른 댄스 실력과 사랑스움으로 유아만의 독보적인 매력을 발산하며 주말 저녁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