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귀피를 흘리는 여자’ 강한나. /사진=tvN 방송 캡처
‘귀피를 흘리는 여자’ 강한나. /사진=tvN 방송 캡처

‘귀피를 흘리는 여자’ 강한나. /사진=tvN 방송 캡처

배우 강한나가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0’의 세 번째 작품 ‘귀피를 흘리는 여자’에서 현실 회사원의 모습을보여주며 안방극장을 공감으로 물들였다.

지난 7일 방송된 ‘귀피를 흘리는 여자’에서 강한나는 어느 날 갑자기 듣기 싫은 소리를 들으면 귀에서 피를 흘리게 된 보통의 회사원 김수희로 분했다.

강한나는 김수희를 통해 우리의 일상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평범한 직장 생활뿐만 아니라 남자친구와 무미건조한 연애까지 현실감 넘치게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강한나가 결의에 찬 눈빛으로 ‘나를 구하는 선택’이라며 부케를 집어 던지고 결혼식장을 나오는 모습과 자신을 괴롭히던 직장 상사들을 향해 속마음을 직설적으로 내뱉는 모습은 안방극장에 사이다처럼 시원한 쾌감을 선사했다.

강한나는 무심한 표정과 메마른 말투로 듣기 싫은 소리를 참아내는 사회인을 재연해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이와 달리 현실에선 감춰둬야 하는 마음속 진심을 연기할 땐 털털하고 유쾌한 모습으로 통쾌함을 줬다.

그동안 멜로, 액션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한 강한나는 이번 드라마 ‘귀피를 흘리는 여자’를 통해 블랙코미디까지 섭렵했다. 작품을 이끌어가는 안정적인 연기력은 물론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며 한계 없는 매력을 가진 배우임을 입증했다.

강한나는 내년 1월 처음 방송되는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더 로맨스’에 출연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