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언니네 쌀롱’ 스틸컷./사진제공=MBC
‘언니네 쌀롱’ 스틸컷./사진제공=MBC

‘언니네 쌀롱’ 스틸컷./사진제공=MBC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함소원, 진화 부부가 MBC ‘언니네 쌀롱’을 찾는다.

오는 9일 방송되는 ‘언니네 쌀롱’에서 함소원과 진화는 18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에 골인한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특히 함소원은 거침없는 입담과 솔직함으로 분위기를 압도한다고 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함소원은 “남편에게 가장 고마웠던 순간은 나를 임신시켰을 때”라는 등 거침없는 발언을 쏟아내 쌀롱 패밀리들을 동공지진하게 만든다.

평소 소문난 잉꼬부부로 알려져 있는 두 사람이지만, 진화는 스튜디오에 입장한 이후 함소원에게 등을 돌리고 앉아 폭소를 유발한다. 또한 함소원이 메이크오버를 위해 자리를 비우자 한예슬 앞에서 한국어를 술술 구사해 시선이 집중된다.

현실적인 고민으로 쌀롱을 찾은 함소원의 특별한 메이크오버 의뢰 내용도 공개된다. 특히 그는 육아를 시작하며 얻은 고충을 이야기하던 중 갑자기 울화통을 터트렸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함소원을 다시 섹시 아이콘으로 만들어줄 뷰티 어벤져스의 활약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언니네 쌀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