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유미 ‘그리메상’ 여자 최우수 연기자상 수상.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정유미 ‘그리메상’ 여자 최우수 연기자상 수상.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정유미 ‘그리메상’ 여자 최우수 연기자상 수상.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배우 정유미가 ‘2019 그리메상’에서 최우수 여자 연기자상을 수상했다.

정유미는 지난 5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그리메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여자 연기자상’을 받았다. ‘그리메상’은 한국방송촬영인협회(KDPS)에서 1993년 제정한 상으로, 지난 1년 동안 활동한 연기자 중 뛰어난 연기력과 좋은 이미지를 가진 연기자를 촬영 감독들이 선정한다.

정유미는 ‘최우수 여자 연기자상’ 수상의 영광을 ‘검법남녀’ 스태프들에게 돌렸다. 그는 “의미 있는 자리에 초대해 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좋은 상까지 받게 돼 영광이다. 저희 ‘검법남녀’ 팀 전체에게 주는 상이라고 생각하고 감사히 받겠다. 현장에 있는 시간이 길어질 때 연기자들을 응원해주시고 힘을 주시는 분들이 촬영 감독님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묵묵히 열심히 해주시는 저희 스태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마지막으로 저희 ‘검법남녀’ 감독님들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MBC ‘검법남녀’에서 검사 은솔 역할로 성장형 캐릭터를 일궈내며 큰 사랑을 받은 정유미는 시즌1에 이어 시즌2까지 높은 시청률을 견인하고 화제성까지 잡는 데 기여했다. 신입 검사였던 은솔이 성장해 나가며 겪는 과정을 현실감 있게 그리며 시즌제에서만 볼 수 있는 캐릭터의 변화 과정을 안정감 있게 담아내 호평을 얻었다. 정유미를 통해 성장해가는 은솔 캐릭터의 다음 스탭을 궁금하게 만들며 시즌3에 대한 기대감마저 높였다.

정유미는 ‘검법남녀2’를 마친 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