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엠넷 ‘프로듀스’ 전 시즌 포스터./ 제공=엠넷
엠넷 ‘프로듀스’ 전 시즌 포스터./ 제공=엠넷


엠넷(Mnet)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인 안준영 PD에게 방송 당시 향응을 제공한 기획사 4곳 중 3곳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에잇디크리에이티브로 6일 밝혀졌다.

‘프로듀스’ 조작 사태로 검찰에 기소된 피의자는 안 PD를 포함해 김용범 CP, 보조 PD인 이모 PD를 포함해 기획사 임직원 5명이다.

5명 중 두 명이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의 김모 대표와 김모 부사장이다. 류모 씨는 사건 해당 시기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소속, 이모 씨는 울림엔터테인먼트 소속 직원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나머지 한 명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이들은 모두 배임중재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불구속 기소된 상태다. 이들은 안 PD에게 유흥주점 등에서1000만~5000만원의 향응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기획사 소속 연습생이 데뷔 조에 드는 데 접대가 영향을 미쳤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