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백반기행’ 신현준. /사진제공=TV CHOSUN
‘백반기행’ 신현준. /사진제공=TV CHOSUN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 서울 성북동 주민인 배우 신현준이 동네 맛집을 소개한다.

6일 저녁 8시 방송되는 ‘백반기행’에서는 신현준이 허영만과 식도락을 함께한다.

지난 9월 망원동과 합정동 일대 ‘망리단길’ 백반기행을 함께한 신현준은 성북동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성곽길에서 오랜만에 만난 식객 허영만과의 만남에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동네 주민답게 “성북 밥상을 소개해드리겠다”며 자신만만한 신현준의 모습에 식객 허영만은 기대를 가득 안고 그를 따라나섰다. 신현준은 경상도식 ‘건진국수’로 50년 넘게 전통을 이어온 단골집으로 안내했다. 신현준은 식당에 들어서자마자 직원뿐만 아니라 주방에 있던 조리장에게 반갑게 인사하는 등 단골 손님의 면모를 뽐냈다. 최고급 양지를 우려낸 사골 국물에 정갈하게 잘라낸 얇은 면까지, 깔끔한 국수 국물을 맛본 허영만은 감탄했다. 이어 신현준은 칼국수를 먹으며 “정성 가득한 칼국수를 맛볼 때면 대접을 받는 것 같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두 식객은 성북동을 넘어 성북천 길을 따라 걷다 한 식당 앞에서 발길을 멈췄다. 이 집은 우렁을 되직하게 담아낸 우렁된장, 일명 ‘우렁각시’ 단 한 메뉴만 판매한다. 식객 허영만이 “우렁된장이 각시면 신랑은 뭐냐”고 묻자 주인장은 직접 띄워서 끓여낸 청국장, ‘우렁신랑’을 내준다. 신현준은 “평소 청국장을 좋아한다”며 청국장을 뚝배기째 들고 먹고 쌈 채소에 우렁된장을 가득 얹어 먹는 ‘쌈 먹방’을 보여줘 허영만을 놀라게 했다. 신현준이 성북동 주민인 것을 알아서인지 신현준에게만 친절하게 대하는 주인장에 허영만은 서운한 기색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동네 주민 신현준이 강력 추천한 호프집도 소개된다. 시원한 맥주를 넣어 갓 한 반죽에, 온도가 다른 기름으로 두 번 튀겨낸 치킨은 두 식객의 입과 귀를 즐겁게 했다. 신현준은 자칫 느끼할 수 있는 프라이드 치킨을 먹는 자신만의 특별한 비법도 공개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