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괴팍한 5형제’ 방송화면. /
JTBC ‘괴팍한 5형제’ 방송화면. /

JTBC ‘괴팍한 5형제’ 방송화면. /



JTBC 예능프로그램 ‘괴팍한 5형제’의 박준형 서장훈 김종국 이진혁 부승관이 ‘괴식’ 조합에서 핫팩의 위치 선정까지 첫 시청자 제보부터 신선한 줄 세우기에 도전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5일 방송에서는 그룹 여자친구가 출연해 분위기를 더욱 유쾌하게 만들었다. 특히 파격 주제로 돌아온 ‘괴팍한 줄 세우기’ 코너가 돋보였다. 이날 주제는 ‘괴팍하지만 맛있는 음식 조화’. 각 후보는 ‘바나나+김치’ ‘콜라+밥’ ‘수박+쌈장’ ‘컵라면+마요네즈’ ‘바닐라 아이스크림+참기름’이 등장했다.

5형제는 “이 음식 조합은 ‘세상에 이런 일이’에 나와야 하는 거 아니냐”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우려와 달리 한 입과 동시에 입안 가득 퍼지는 신박한 맛에 5형제는 깜짝 놀랐고, 이진혁은 바나나와 김치의 조합에 “너무 맛있다. 맛이 이상한 게 아니라 이건 드셔봐야 될 것 같다”고 추천했다.

서장훈도 괴식 조합이 선사하는 맛에 “맛있다”를 연발했고, 김종국은 수박과 쌈장 조합에 “이렇게 먹으면 껍질까지 먹겠다”며 감탄했다.

이 중 5형제의 입맛을 단번에 사로잡은 건 컵라면과 마요네즈의 조합이다. 이진혁은 “괴식이 아니라 혁신”이라고 말했고, 김종국은 “원래 라면 안 먹는데 이건 국물부터 다르다”고 했다. 서장훈 역시 제작진에게 라면 추가를 요청했다. 부승관도 손에서 음식을 놓지 못했다.

이후 5형제와 여자친구가 함께 한 줄 세우기는 ‘직장인들이 가장 견디기 힘든 유혹’으로 ‘다이어트 중 야식’ ‘공부 중 친구 연락’ ‘절약 중 지름신’ ‘업무 중 스마트폰’ ‘금주 중 회식’ 등이 문제로 나왔다. 여자친구의 엄지는 “지름신만큼은 못 견딜 것 같다”며 “반려견은 없지만 집에 오면 누가 반겨주는 게 너무 좋다”고 했다.

서장훈은 ‘다이어트 중 과식’에 대한 갑론을박 도중 “은퇴 후 1일 1식을 유지하고 있다”며 남다른 몸매 관리법을 밝혀 걸그룹 여자친구를 놀라게 만들었고, 김종국은 ‘절약 중 지름신’과 관련해 “나는 합리적인 소비만 해서 지름신 없다. 하지만 오해하지 말아야 되는 건 나는 대신 여자친구에게는 아끼지 않는다”고 강조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하며 사랑꾼이라고 셀프 칭찬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준형은 ‘업무 중 스마트 폰’에 대해 “난 옛날에 (무대에서) 담배를 떨어뜨렸다. 음악 방송에서 지렁이춤을 추는데 주머니에서 담배가 툭 떨어져서 댄서가 발로 차서 수습했다”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흥미진진한 볼거리와 논쟁거리, 5형제의 눈부신 활약에 시청자들의 호응이 이어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