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정승환. / 제공=안테나
가수 정승환. / 제공=안테나

가수 정승환. / 제공=안테나

가수 정승환이 새 싱글 음반 ‘십이월 이십오일의 고백’의 발매를 하루 연기했다. 음반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당초 4일 발매 예정이었으나 오는 5일 오후 6시로 미뤘다.

정승환의 소속사 안테나의 관계자는 4일 “정승환이 사운드 및 다각적인 부분의 완성도를 위해 새 음반의 발매를 하루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번 음반에는 타이틀곡 ‘십이월 이십오일의 고백’과 ‘안녕, 겨울’ 등이 담긴다.

‘십이월 이십오일의 고백’은 가수 아이유가 작사하고 작곡가 제휘가 멜로디를 썼다. 정승환의 부드러운 음색이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또 다른 수록곡 ‘안녕, 겨울’은 작곡가 서동환이 만들었고, 오케스트라의 연주와 정승환의 애절한 음색이 어우러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