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윤균상. /텐아시아DB
배우 윤균상. /텐아시아DB

배우 윤균상. /텐아시아DB

배우 윤균상이 소속사 후시크리에이티브와 전속 계약을 맺으며 새 출발을 알렸다.

후시크리에이티브는 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좋은 소식을 전하게 돼 기쁘다. 윤균상은 다양한 매력과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주며 올바르게 성장한 배우”라면서 “앞으로도 좋은 연기를 할 수 있도록 친구이자 가족, 파트너가 돼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윤균상의 전속계약을 시작으로 연기자 발굴 및 양성, 콘텐츠 제작 등 다양한 방면으로 문화 콘텐츠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다.

윤균상은 “새 출발을 가족처럼 함께 소통하고, 성장할 수 있는 회사와 함께하게 돼 기쁘다. 다양한 분야에서 좋은 모습과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소감을 전했다.

윤균상은 2012년 방영된 SBS 드라마 ‘신의’로 데뷔해 드라마 ‘피노키오’ ‘육룡이 나르샤’ ‘닥터스’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의문의 일승’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미스터 기간제’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한 윤균상은 등장하는 작품마다 수많은 배우와 환상의 케미를 선보이며 호평을 받아온 만큼, 앞으로 대중에게 어떤 매력으로 다가갈지 기대가 더해진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