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후의 명곡’ 별, 아이비./ 사진=KBS 방송화면
‘불후의 명곡’ 별, 아이비./ 사진=KBS 방송화면


가수 별과 아이비가 자신들의 활동명을 박진영이 만들어 준 것이라고 밝혔다.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다.

30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 편으로 펼쳐졌다. 박진영이 부른 노래 뿐만 아니라 그가 탄생시킨 가수들과 1위곡들로 꾸며졌다.

이날 별은 과거 박진영과의 인연을 소개하며 “별이라는 이름을 지어 주셨다”며 “아마 다른 소속사에 있었더라면 내 본명이나 다른 이름으로 활동했을 것이다. 박진영 선배가 없었다면 별이라는 이름도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태우는 “별이 잘 되서 박진영 형님이 자연과 관련한 고유명사에 꽂혔다. 그래서 비도 나오고 노을도 나왔다”고 했다. 별은 “당시에 신문사 인터뷰를 다녔는데 ‘기상청 남매들’이라고 하더라”며 웃었다.

아이비 또한 “자신의 이름도 박진영 선배가 만들어줬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불후의 명곡’ 박진영 편 에는 호우(손호영 김태우), 별, 아이비, 몽니, 라비, 김용진, 육중완 밴드, 정유지, 유회승, 포르테 디 콰트로, 정세운, 스트레이 키즈까지 총 12팀이 출연한다. 2주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