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최동석 KBS 아나운서.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최동석 KBS 아나운서.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제가 앵커가 되고 나서 아내가 밥을 잘 해줍니다. 화도 안내고요.(웃음)”

최동석 KBS 아나운서가 27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동 KBS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KBS는 지난 25일부터 평일 오후 9시 뉴스의 메인 앵커로 여성인 이소정 기자를 앞세웠다. 지상파에서는 첫 시도여서 주목받았고, 남성 앵커로는 최동석 아나운서가 발탁됐다.

최동석 아나운서는 아내이자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의 반응을 묻자 “앵커가 된 뒤 아내가 밥도 잘 해주고 화도 안 낸다. 저녁 9시 뉴스여서 밤마실을 못 나가 섭섭해 하긴 하는데, 아이들을 잘 봐주면서 응원해준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 메인 앵커에만 초점이 맞춰져서 서운하지 않느냐는 물음에 “나의 섭섭함보다 KBS 뉴스가 시청자들의 신뢰를 회복하는 문제가 더 크다. 이소정 앵커가 잘 돼야 KBS의 뉴스가 사랑받고 9시 뉴스도 살아날 것”이라고 답했다.

최동석 아나운서는 2004년에 KBS에 입사했다. ‘아침뉴스타임’과 ‘생로병사의 비밀’ 등 뉴스와 시사·교양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역량을 쌓았다. 최 아나운서는 “진지하면서 엄숙하지 않은, 균형감 있는 진행으로 시청자들의 삶을 긍정적으로 바꿀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소정 기자는 2003년 KBS에 입사했다. 사회부와 경제부, 탐사제작부 등에서 풍부한 현장 취재를 경험했다. ‘아침뉴스타임’과 ‘미디어비평’을 진행하며 방송 진행 능력도 검증받았다. 특히 이소정 기자는 멕시코 반군 ‘사파티스타(Zapatista)’를 멕시코에서 전 세계 언론 중 가장 먼저 단독 취재해 2006년 ‘올해의 여기자상’을 수상했다. 3·1운동 100주년 특집 ‘조선학교-재일동파 민족교육 70년’으로 2019년 ‘한국방송대상’ 작품상도 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