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침마당’ 설수진./ 사진=KBS 방송화면
‘아침마당’ 설수진./ 사진=KBS 방송화면


방송인 설수진이 결혼 이후 아이를 가지지 못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설수진이 출연했다.

이날 설수진은 “동생(설수현)이 언니인 줄 아는 분들이 많다”며 “동생은 자녀가 벌써 고등학생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설수진은 자신은 난임으로 고민이 많았다고 밝혔다. 그는 “아이가 들어서지 않아 고생했다. 나도, 남편도 예민한 직업이라서 임신이 잘 되지 않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설수진은 “동생 부부가 아이 셋을 낳는 동안 나는 하나를 낳았다. 대구에 내려가 살 때 아이는 들어서지 않고, 스트레스만 받아 배가 나오더라. 주위에서는 동생이 임신했는데 내가 임신한 줄 알고 ‘축하해요’라고 말한 적도 있다”고 떠올렸다.

또한 설수진은 “동생 부부가 우리 신혼여행에 따라왔다. 그런데 우리가 아닌 동생 부부에게 아기가 생겼다”고 웃지 못할 에피소드도 전했다.

뿐만아니라 설수진은 결혼 9년 만에 어렵게 얻은 아들 사진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설수진은 1996년 미스코리아 선 출신 방송인이다. 동생 설수현도 미스코리아 출신이다. 박길배 검사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하나를 뒀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