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런닝맨’ 최리./ 사진=SBS 방송화면
‘런닝맨’ 최리./ 사진=SBS 방송화면
‘런닝맨’ 최리./ 사진=SBS 방송화면

배우 최리가 SBS ‘런닝맨’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런닝맨’에서 최리는 상큼한 외모와 신선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런닝맨’ 첫 출연에 긴장한 모습도 잠시 미션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주목 받았다. 웃으면 분장 벌칙을 받게되는 첫 번째 미션에서는 웃음을 참는 귀여운 모습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고, 헤드폰을 끼고 춤을 전달해 노래를 맞추는 미션에서는 최리표 댄스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레이스에서는 방송국 괴담의 주인공 콜록이와 또각이를 피해 ‘전설의 기획안’을 찾으려 동분서주 하는 모습이 담겼다. 힌트 조합으로 만장일치 최리를 콜록이로 의심, 그는 억울하게 아웃 됐다.

최리는 미션이 진행되는 계속해서 웃고, 훈훈한 리액션을 선보이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데뷔 후 첫 예능 도전에서 허당미와 사랑스러움으로 무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런닝맨’으로 주목받은 최리는 영화 ‘귀향’ ‘그것만이 내 세상’,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등 다양한 작품에서 두각을 나타낸 배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