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포스터./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포스터./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포스터./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가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25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 최종회에서는 MC와 셰프 군단이 지난 5년간의 시간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진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2014년 11월 17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5년간 257명의 게스트가 거쳐 갔고 1018개의 요리 메뉴 탄생, 요리 시간 127시간 10초라는 기록을 남겼다. 그룹 빅뱅의 태양과 지디가 출연한 42회는 10.04%(닐슨코리아)의 최고 시청률 기록을 세웠다.

요리 실력은 물론 예능감도 갖춘 이연복, 샘킴, 김풍 작가 등 많은 스타 셰프들도 큰 사랑을 받았다. 화려한 게스트의 일상을 엿볼 수 있는 다양한 냉장고와 15분 내내 긴장감이 넘쳤던 불꽃 튀는 요리 대결은 시청자에게 재미와 감동을 안겼다.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 셰프./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 셰프./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 셰프./사진제공=JTBC

마지막 녹화에서 MC 김성주는 역대 출연한 게스트와 MC 안정환, 셰프 군단에게 감사의 마음을 드러냈다. 김성주는 “내게 변화를 가져온 프로그램이다. 아이들에게 요리를 해주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원년 멤버인 김풍 작가는 “인생의 한 막이 끝난 느낌”이라며 뭉클함을 남겼다.

MC와 셰프 군단은 종영 이유에 대해 “김풍이 요리를 잘하게 된 것이 한 몫 했다” “파괴왕 주호민이 출연했기 때문”이라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5년을 되돌아보며 이선균, 혜민 스님, 지디&태양 등 ‘냉장고를 부탁해’를 빛내줬던 최고의 게스트는 물론 고든 램지 셰프와 함께한 대결, ‘BEST & WORST 냉장고’ 등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5년을 결산하는 특별한 시상식도 진행한다.

‘냉장고를 부탁해’ 최종회는 25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