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최현석 / 사진제공=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최현석 / 사진제공=KBS


심영순, 박술녀가 최현석 셰프의 레스토랑을 방문했다.

24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최현석 셰프가 심영순, 박술녀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불꽃 요리 투혼을 펼쳤다.

최현석은 평생을 요리에 바쳐온 한식의 대가이자 꼬집 단위로 간을 맞추는 절대 미각의 소유자인 심영순이 손님으로 방문해 긴장했다. 심영순이 자신의 요리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던 것.

아니나 다를까 심영순은 최현석 셰프가 자신하는 식전 디저트에 “짜다”, “쪼잔하게 이렇게 만드냐”는 등 컴플레인을 하는가 하면 매콤한 고추장을 찾는 변함없는 한식 사랑으로 최현석 셰프 이하 홀과 주방 직원들 모두 비상이 걸리게 만들었다. 이에 최현석 셰프는 주방의 지휘봉을 잠시 내려놓고 두 팔을 걷고 직접 요리에 나섰다. 특히 고추장을 사랑하는 심영순의 취향을 저격할 새로운 소스까지 즉석에서 개발했다.

특히 마지막 코스로 나온 디저트는 육회비빔밥 모양의 아이스크림으로 심영순을 만족시켰다. 심영순은 “원래 아이스크림을 좋아하지 않는다. 근데 정말 맛있더라”고 극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