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배가본드’ 박아인 / 사진제공=SBS
‘배가본드’ 박아인 / 사진제공=SBS


배우 박아인이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서 액션 연기로 존재감을 빛냈다.

‘배가본드’에서 킬러 릴리 역을 맡은 박아인은 지난 23일 방송된 마지막회에서 차달건(이승기 분)의 목숨을 구해주고 전폭적인 도움을 주는 등 새로운 동료로서 매력을 뽐내며 대미를 장식했다.

릴리는 폐창고 안에서 불길에 휩싸여 죽을 뻔한 차달건을 살려주며 카리스마를 살렸다. 거대한 불길에도 개의치 않고 차로 돌진해 그를 구해주는 박력 넘치는 액션으로 시청자들에게 심쿵을 선사했다.

또한 사회에서는 죽은 사람이 돼버린 차달건에게 있을 곳과 음식까지 제공하며 예전에는 적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온정을 베푸는 인간적인 면모를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릴리 홀릭’으로 만들었다.

릴리는 직접 적진으로 숨어들어가 에드워드 박(이경영 분)을 처리할 계획을 세운 차달건을 고객으로 받아들이며 그와 새로운 관계를 맺었다. 박아인은 김도수(최대철 분)와 자신에게 동료라 부르는 차달건을 비웃으면서도 싫지 않은 표정을 짓는 츤데레 연기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처럼 박아인은 마지막회까지 걸크러시 가득한 킬러 릴리의 다양한 감정들을 생동감 있게 연기하며 역할과 혼연일체 된 모습으로 극을 마무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