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제공=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제공=KBS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벤져스의 호주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24일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윌벤져스 윌리엄-벤틀리 형제는 호주의 나나 할머니와 마지막 외출을 떠난다.

공개된 사진 속 윌벤져스는 베레모와 체크무늬 셔츠를 맞춰 입고 19세기 소년으로 변신했다. 똑같이 맞춰 입어 더욱 귀여운 아이들의 모습이 입가에 미소를 절로 띠게 한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사진 속 벤틀리는 케이크를 앞에 두고 깜찍한 표정을 짓고 있다.

샘 아빠와 윌벤져스 형제, 나나 할머니는 멜버른 근교 소버린 힐을 찾았다. 소버린 힐은 과거 호주 금광 마을을 재현한 곳으로, 19세기 정서를 물씬 느낄 수 있는 곳. 옷까지 19세기에 맞춰 입고 간 윌벤져스는 마을 사람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소버린 힐을 제대로 즐겼다고 한다.

특히 거리에서 만난 모두가 벤틀리를 알아보며 생일을 축하해줘 윌벤져스를 어리둥절하게 했다. 소버린 힐의 스타가 된 벤틀리는 쏟아지는 축하에 다양한 인사로 보답하며 모두를 심쿵하게 했다고 전해졌다. 과연 소버린 힐 마을 전체가 벤틀리의 생일을 알고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지, 나나 할머니와 또 하나의 소중한 추억을 쌓는 윌벤져스는 얼마나 귀여울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