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제공=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제공=KBS


방송인 서장훈과 이수근이 거침없는 입담으로 배우 김기두와 지일주를 곤란하게 만들었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배우 김기두와 지일주가 출연한다.

김기두와 지일주는 개봉을 앞둔 영화 ‘너의 여자친구’의 홍보를 위해 두 보살을 찾는다. 두 사람의 조합에 선녀 보살 서장훈은 매의 눈을 가동, 혼란해진 분위기를 틈타 “너희 같이 작품했니?”라며 허를 찌르는 질문 공세를 퍼부어 두 사람을 당황하게 했다.

또한 혼란 속에서 영화명 작명 상담을 1분 만에 끝낸 두 보살은 작품 고민 말고 일상 고민을 말할 것을 요구하며 두 사람을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이어 갑작스럽게 자신의 외모에 자신감을 보이는 김기두에 당황하며 “너 애인 생겼어?”라고 말하며 그의 가정을 위태롭게 만들었다. 정직한 답변만 내뱉는 지일주에게는 신(神)들린 촉을 풀가동해 “동거를 시작한 거야?”라고 물으며 궁지로 몰아세웠다.

뿐만 아니라 영화 홍보가 목적인데 별 수확이 없는 듯 아쉬워하는 두 사람에게 서장훈과 이수근은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며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이수근은 “이렇게 자연스럽게, 언급을 많이 해주는 곳이 어디있느냐”며 대노(大怒)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