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블락비의 박경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블락비의 박경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블락비의 박경과 래퍼 딘딘이 ‘사재기’를 공개적으로 언급해 파장을 낳고 있다. 특히 박경은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 등 가수의 실명을 거론해 논란을 피해갈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24일 박경은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남겼다.

‘음원 사재기’란 브로커에게 일정 금액의 돈을 지불한 뒤, 특정 가수의 특정 음원을 돌려서 음악 순위 목록 및 실시간 스트리밍 순위 등을 조작하는 행위를 뜻한다. 그동안 많은 대중들이 특정 가수에 대한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고, 여러 가수들도 ‘음원 사재기’를 비판했다. 하지만 박경처럼 가수의 실명을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특히 바이브의 경우 박경보다 선배인 그룹이다. 박경은 개의치 않고 사재기 가수로 지목했다.

사진=박경 트위터 캡처
사진=박경 트위터 캡처
사진=딘딘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딘딘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딘딘도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해 ‘사재기 의혹’을 직접적으로 언급했다. 딘딘은 “사재기가 너무 많아서 차트가 콘크리트라고 한다. 그런데 어떻게 들어갔네요”라고 했다. 딘딘은 자신의 발언이 담긴 기사를 캡처해 인스타그램에 올린 뒤 “속 시원하다. 기계가 없어질 때까지 음악 해서 이겨내겠다!! 오늘도 콘크리트 차트 속에서 어떻게 차트인 깔짝한 저같이 기적이 일어나는 나날들을 보내시길!! 앨범 많이 들어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딘딘 #사재기아웃 #속시원 #철파엠 #감사합니다 라는 해시태그를 남겼다.

‘음원 사재기’에 대한 의혹은 닐로의 ‘지나오다’와 숀의 ‘웨이 백 홈’, 장덕철의 ‘그날처럼’이 음원 차트 1위에 급상승하면서 크게 번졌다. 당시 논란 가수들은 사재기를 부인했지만, 대중들은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가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 자체 조사에 들어갔다. 문체부는 음원 사재기 논란을 받은 가수 숀, 닐로 등에 대해 자료를 분석했으나 “사재기 여부를 정확하게 판단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사재기에 대한 의혹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으나 그 실체가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다. 때문에 박경의 발언이 속 시원하다는 반응도 있지만, 이름을 거론한 것은 경솔했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박경의 공개 저격 발언에 대한 파장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