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런닝맨’ 서은수, 최리 / 사진제공=SBS
‘런닝맨’ 서은수, 최리 / 사진제공=SBS


배우 서은수와 최리가 충격의 댄스로 폭소를 유발했다.

24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대세배우’ 서은수와 최리의 반전 댄스 실력이 공개된다.

서은수와 최리는 지난주 방송된 ‘런닝맨’을 통해 남다른 댄스 실력을 공개하며 방송 직후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서은수는 “지난 출연 때 내 춤이 편집 됐더라. 이번엔 댄스학원에서 특훈을 받았다”며 바닥과 몸이 하나 되는 ‘땅바닥 댄스’를 선보여 큰 웃음을 자아냈고, 한국무용을 전공했다는 최리는 우아하고 아름다운 몸짓의 한국무용을 선보이며 모두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그러나 오늘(24일) 방송에서는 두 사람의 충격적인 반전 댄스 실력을 확인할 수 있다. 서은수는 댄스 미션에서 ‘땅바닥 댄스’의 여운이 채 가시지 않았는지, 미션의 정확성보다는 본인의 춤 실력을 뽐내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런닝맨’ 멤버들은 “서은수는 혼자 뽐 내고 있다”고 폭소를 자아냈다.

‘한국무용 우등생’ 최리 역시 다소 엉뚱하고 모두를 당혹케 한 춤 실력을 공개했고 멤버들에게 “한국 무용은 그렇게 잘하는데 어떻게 된 것이냐”는 놀림을 받아 모두를 폭소케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