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정유미 / 사진제공=SBS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정유미 / 사진제공=SBS


배우 정유미가 역사에 대한 학구열을 불태웠다.

24일 방송되는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에서는 러시아 우수리스크 독립운동 역사 탐사와 함께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가 국내에서 새롭게 ‘단종로드’ 역사 탐사를 떠난다.

단종의 유배길을 따라가는 ‘단종로드’를 함께할 게스트로는 배우 정유미가 출격한다. ‘육룡이 나르샤’ ‘대왕세종’ ‘동이’ ‘하녀들’ 등 다양한 사극에 출연한 정유미는 자신이 출연한 작품을 시대별로 정리하며 학구열을 활활 불태웠다. 이에 설민석은 “이런 게스트는 처음”이라고 감탄했다.

또한 정유미는 이날 탐사의 주인공 단종에 대한 호기심을 반짝 드러내며, 열공 분위기를 달구기도 했다. 단종의 이야기를 홀린 듯 듣던 정유미는 설민석의 설명을 현강(현장 강의)으로 보게 된 기쁨과 팬심을 표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12살에 왕이 되어, 삼촌 세조에 의해 쫓겨나 17살에 죽음을 맞은 어린 왕 단종. 그는 어쩌다 조선 최고의 금수저에서 피수저를 물게 된 것일까.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단종이 쫓겨난 마지막 유배지 강원도 영월에서 그 미스터리한 죽음의 진실을 좇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