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블락비의 박경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블락비의 박경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블락비의 박경이 대중들에게 ‘음원 사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저격했다.

박경은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고 적었다.

사진=박경 트위터 캡처
사진=박경 트위터 캡처
그동안 많은 대중들이 ‘음원 사재기’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고, 여러 가수들도 ‘음원 사재기’를 비판했지만 박경처럼 가수의 실명을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은 처음이다. 특히 바이브의 경우 박경보다 선배아데도 개의치 않고 사재기 가수로 지목했다.

팬들은 댓글로 박경의 발언을 지지하고 있지만 ‘음원 사재기’ 의혹은 그 실체가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박경의 공개 저격으로 인한 파장은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