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설인아 / 사진=KBS2 방송화면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설인아 / 사진=KBS2 방송화면
배우 설인아가 만년 고시생에서 생기 넘치는 순경으로 변신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김청아(설인아 분)는 김준휘(김재영 분)과 1년 만에 재회했다.

청아의 동생 연아(조유정 분)는 진학을 위해 실업팀을 갈지 고민하던 찰나 1년 전 후원을 해주기로 했었던 준휘를 떠올렸다. 연아는 청아에 준휘의 번호를 물어보았고, 청아 역시 준휘의 안부가 궁금해져 “그럼 네가 살짝 물어볼래?”라며 사심을 담아 번호를 전해줬다.

준휘 역시 1년이 지나도 머리에서 떠나지 않는 청아에 대한 미련에 연아의 연락에 흔쾌히 응했고, 연아에게 청아의 안부를 물어보려 하는 등 청아에 대한 마음을 계속해서 드러냈다.

준휘를 보고 싶었던 청아는 결국 준휘와 연아가 만난 학교에 찾아가 “김청아 순경입니다”라며 나름 근엄한 표정을 지으며 준휘 앞에 등장해 그를 당황하게 했다. 이어 청아는 표정을 풀고 “잘 다녀왔어요?”라며 준휘에게 웃어 보이며 준휘를 무장해제 시켰고, 1년 전 웃고 떠들던 그때의 설레는 모습을 다시 한번 연출하면서 보는 시청자들의 설렘까지 덩달아 자극했다.

설인아는 드라마 초반 폭풍 눈물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마르지 않게 했지만, 극이 흘러갈수록 자립심 강하고 김재영에 자신의 마음을 솔직히 표현하는 일명 ‘사랑직진녀’인 청아를 완벽히 연기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매 회 주어지는 시련을 극복하는 굳센 청아 역을 완벽히 연기하는 설인아가 김재영과의 핑크빛 로맨스를 어떻게 표현할 것인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