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김가람 PD / 사진제공=KBS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김가람 PD / 사진제공=KBS


배우 정해인이 뉴욕행을 앞두고 ‘걸어서 세계속으로’ PD를 만난 뒤 먹방을 향한 자신감을 폭발시켰다.

오는 26일 첫 방송되는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정해인과 그의 절친 배우 은종건, 임현수의 별천지 뉴욕 여행기를 그린다. 특히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대한민국 대표 장수 교양인 KBS1‘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예능으로 재 탄생시킨 프로그램으로 단순한 여행 리얼리티가 아닌, 걸어서 여행하고 기록하는 일명 ‘걷큐멘터리’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첫 방송에서는 쌩초보 피디로 출사표를 던진 정해인이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연출한 김가람 PD를 찾아가 1:1 과외를 받고, 시청률 사수를 위해 열혈 피디로 거듭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방문 당시 정해인은 김가람 PD를 향해 ‘선배님’이라는 거침없는 호칭을 사용하며 일찌감치 피디모드를 장착해 눈길을 끌었다. 그도 잠시 정해인은 시작부터 정신이 얼얼해지는 ‘팩트 폭행’을 당했다. 김가람 PD가 정해인의 여행지가 ‘뉴욕’이라는 이야기를 듣자마자 “’걸어서 세계속으로’ PD들이 제일 안 가는 곳이 뉴욕”이라고 말한 것. 김가람 PD는 “뉴욕을 가시는 분들을 보면 엄청난 여행 초짜 아니면 여행의 신”이라고 덧붙였고 정해인은 “저는 전자네요”라며 동공지진을 일으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정해인은 쌩초보의 패기를 버리지 않았다. 정해인은 김가람 PD가 시청률을 올리는 꿀팁 중 하나로 ‘먹거리’를 꼽자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먹방 자신 있습니다”를 외치며 열의를 불태웠다. 이에 시청률과 분량을 사수하기 위한 ‘쌩초보 피디’ 정해인의 고군분투와 뉴욕 현지에서 선보일 정해인표 먹방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