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AOA./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그룹 AOA./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그룹 AOA(지민, 유나, 혜정, 설현, 찬미)가 23일 방영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 출연했다.

약 2년 10개월 만에 ‘아는 형님’에 재출연한 AOA는 여전한 입담으로 ‘아는 형님’ 멤버들을 사로잡았다.

지민은 “‘퀸덤’ 파이널 경연 때 멤버들에게 ‘바지 터지게 열심히 해보자’고 말했다가 진짜 바지가 터져버렸다”라는 에피소드를 전했다. 찬미는 “활동할 때와 안 할 때 사이즈가 달라 똑 같은 옷을 2~3개씩 산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AOA는 ‘천사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유나는 “‘유리잔을 연주하는 천사 ‘유나리아’입니다’ 라고 말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흔들려’ 활동 때 실제로 천사 날개를 달고 무대에 서기도 했는데 생각보다 날개가 커서 부딪혔다”라고 밝혔다.

AOA는 8년 우정의 여유를 보여주기도 했다. 이들은 서로 “연습할 때 언니들이 춤을 자꾸 덜어낸다” “지민의 집이 AOA의 사랑방이라 자주 놀러 간다” “지민이 키가 작아서 멤버들이 자꾸 센터로 세운다”라고 했다.

AOA는 오는 26일 새 앨범 ‘뉴 문(NEW MOON)’으로 컴백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