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걸그룹 네이처./ 사진제공=n.CH 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네이처./ 사진제공=n.CH 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네이처(NATURE)가 MBC 표준FM ‘산들의 별이 빛나는 밤에'(이하 ‘별밤’)에 출연해 센스 넘치는 입담을 자랑했다.

네이처 멤버 소희, 새봄, 채빈은 지난 21일 방송된 ‘별밤’에 출연해 ‘끼’를 대방출했다.

이날 멤버들은 이전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개인기로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했다. 새봄은 장문복 성대모사를 구사했고, 채빈은 네이처의 새 미니앨범 타이틀곡 ‘OOPSIE'(웁시)(My Bad)를 성악 버전으로 불러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네이처는 ‘별밤’ 가족들과 같이 듣고 싶은 노래로 새 앨범 수록곡 ‘빙빙(Bing Bing)’을 꼽았다. 소희는 “몽롱하기도 하고 네이처만의 색이 묻어나는 노래”라고 소개하며 즉석에서 라이브를 선보였다.

특히 오랜만에 ‘별밤’에 방문한 채빈은 타이틀곡 ‘웁시’의 클라이맥스 부분을 직접 라이브로 들려주며 신곡 소개를 펼치는 등 종횡무진 맹활약을 이어갔다. 네이처와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걸그룹 밴디트와 DJ 산들은 “굉장히 중독성 강한 노래”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네이처의 두 번째 미니앨범 ‘NATURE WORLD: CODE A'(네이처 월드: 코드 에이) 타이틀곡 ‘OOPSIE'(웁시)(My Bad)는 강렬한 신스 베이스와 중독성 있는 비트가 인상적인 하우스 리듬의 EDM곡이다. 네이처 특유의 활기찬 에너지와 개성을 잘 녹여낸 곡으로, 최근 뮤직비디오 공개 일주일 만에 조회수 900만뷰를 돌파하는 등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