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뭉쳐야 찬다’
제공=JTBC ‘뭉쳐야 찬다’


수영선수 박태환이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 새로운 용병으로 활약한다. 오는 24일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뭉쳐야 찬다’에서는 새 용병이 온다는 소식에 은근히 경쟁심을 드러내는 전설들의 모습이 담긴다. 이후 박태환이 모습을 드러내자 환호를 보냈다고 한다.

평소 축구를 즐긴다고 밝힌 박태환은 경기 투입에 앞서 물속에서 누가 가장 숨을 오래 참는지 겨루는 신고식으로 실력 증명에 나선다. 어쩌다FC의 산소탱크라고 불리는 이봉주가 강력한 우승 후보로 점쳐지면서 박태환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뭉쳐야 찬다’의 제작진은 “축구에 도전하는 ‘바다의 왕자’ 박태환이 폐활량 테스트를 무사히 통과할지, 이봉주와의 빅 매치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