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스틸.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스틸.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스틸.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운동부터 장보기까지 함께한 기안84와 양치승 관장의 예측불가 하루가 펼쳐진다.

22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와 양치승 관장이 의외의 케미로 시청자들에게 유쾌함을 선물한다.

트레이닝 막바지에 다다른 기안84는 점점 의지와는 다르게 움직이는 웃픈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양치승 관장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난이도 상급 동작을 계속 주문하며 혹독한 트레이닝을 이어간다. 양 관장은 힘들어하는 기안84에게 “찾아가는 서비스 알지? 그러니까 나오는 게 나아”라는 심쿵(?) 멘트를 건넨다.

마무리 운동을 위해 다시 러닝머신으로 이동한 기안84는 40분을 뛰라는 양 관장의 말에 아연실색한다. 러닝을 시작하고 양 관장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기안84는 몰래 러닝머신의 속도를 조절한다. 하지만 매의 눈으로 기안84를 지켜보던 양 관장에게 딱 걸린다. 맹수에게 끌려간 듯이 겁먹은 표정의 기안84와 태연하게 그를 지켜보는 양치승의 상반되는 모습은 예기치 못한 재미를 만들어낼 전망이다.

신체 재개발 시간을 마치고 식단 조절을 위한 고기와 야채를 사러 장보기에 나선 두 사람. 양치승은 고기 고르는 팁부터 체중 감량에 좋은 야채까지 추천해주는 등 헬스장과는 또 다른 의외의 다정다감한 면모로 기안84를 감동하게 한다. 하지만 장보기를 마치자마자 양 관장은 꼭꼭 숨겨왔던 큰 그림(?)을 드러내며 기안84를 당황하게 한다.

예측하기 힘든 조합으로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기안84와 양치승의 모습은 22일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