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성재. / 제공=에스피스
배우 이성재. / 제공=에스피스


배우 이성재. / 제공=에스피스

JTBC 새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의 이성재가 부장검사로 돌아온다. 베테랑 포스를 뿜어내는 검사로 변신한 모습을 공개하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검사내전'(극본 이현 서자연, 연출 이태곤)은 화려한 법조인이 아닌 지방 도시 진영에서 살아가는 평범한 직장인 검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오는 12월 16일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은 극중 부장검사 조민호 역을 맡은 이성재의 사진을 공개했다.

조민호는 검사 이선웅(이선균 분)과 차명주(정려원 분)가 소속된 진영지청 형사2부를 이끄는 인물이다. 검사 18년 차지만 나름 젊은 감성을 가진, 지난해 이혼했다. “허세도 처세”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베테랑 검사인 그는 가끔 욱하기도 하지만 후배들이 뭔가를 해보려 하면 못 이기는 척 들어주는 괜찮은 상사다. 사사건건 부딪히는 선웅과 명주를 비롯해 누구 하나 만만하지 않은 개성 강한 형사2부 검사들의 수장으로서 ‘직장인 검사’들을 어떻게 이끌어나갈지 주목된다.

21일 공개된 사진에도 검사 생활만 18년차인 베테랑 포스를 풍기는 조민호의 모습이 담겼다. 깔끔하게 빗어 넘긴 헤어스타일과 세련된 수트핏, 동시에 깊은 생각에 빠져있는 표정이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검사내전’의 제작진은 “극중 부장검사 조민호로 분한 이성재가 탄탄한 연기력과 묵직한 존재감으로 드라마에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좌충우돌 직장인 검사들을 이끌어갈 조민호의 다채로운 매력이 시청자 여러분을 찾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