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 CHOSUN ‘아내의 맛’ 캡처
사진=TV CHOSUN ‘아내의 맛’ 캡처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하승진 가족은 소확행 여행을 떠났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둘째를 계획하며 좌충우돌 장어 요리를 해먹었다. 김빈우·전용진 부부는 둘째 돌맞이를 했다. 이들은 오랜만에 해보는 가족 여행, 처음 해보는 요리, 처음 해보는 부모 역할의 미숙함을 함께 감당하고 웃으며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19일 방송된 ‘아내의 맛’ 73회는 시청률 5.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최고 시청률은 6.7% 을 나타내며 3주 연속 지상파·종편 예능 종합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하승진 가족은 하승진 은퇴 후 처음으로 가족여행을 떠났다. 모두들 들뜬 가운데 특히 누나 하은주는 지난 ‘아내의 맛’에서 자신이 요리를 못하는 것처럼 보여 서운했다며, 이번에는 기필코 맛있는 요리를 하겠다고 다짐해 가족들을 얼려버렸다. 하승진 가족은 태안시장에 도착했다. 이들은 천장이 높아서 고개를 숙인 채 다니지 않아도 된다며 거인 가족만의 소확행을 즐겼다. 하은주가 요리 재료를 사는 것을 보자 식구들은 “요리가 망할지도 모르니 여기에서 배를 채우자”라고 일제히 식사에 열중했다. 그래도 모두 함께 시장 음식을 즐기며 구입한 식재료를 챙겨 펜션으로 향했다.

펜션 풀장에서 하승진 부부가 아이들과 ‘거인 워터파크’를 개장해 물놀이를 즐기는 사이, 하은주의 요리가 시작됐다. 하은주는 열정적으로 요리했지만 조개 해감을 맛소금으로 해 실패한 바지락 된장찌개, 전처럼 부쳐버린 돈가스 등 ‘상식 파괴 요리’를 내놓아 가족들을 당황하게 했다. 그러나 맛없는 식탁 그 자체를 즐겼던 하승진 가족은 독특한 요리도 웃어넘기며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다 ‘아내의 맛’ 첫 방송 후 주변 반응에 대해 이야기하게 됐다. 하승진 가족은 사돈끼리 화목하게 한 집에서 살아가는 모습을 보고 뜨악했던 주변 사람들의 말을 전하며 웃었고, 끝에는 일제히 “우리는 진짜 좋은데”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둘째를 갖기 위해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지만, 시도했던 난자 4개 중 3개는 죽고 1개는 가능성을 위해 얼려둬야 한다는 청천벽력 같은 사태를 맞았다. 게다가 함소원이 시술 알레르기 반응으로 시험관 시도를 잠시 할 수 없게 되면서 ‘자연 임신’밖에 길이 없게 되자 함소원의 마음은 다급해졌다. 결국 함진 부부는 한의원을 찾았고 진맥을 잡아본 끝에 함소원의 몸이 자연 임신을 위해 나쁘지 않은 상태라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함진 부부는 한의원에서 ‘자연 임신 가능성이 높은 날’을 점지 받게 됐는데 그날은 바로 ‘오늘’이었다. 이에 부부는 의사에게 추천받은 생장어까지 사들고 집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처음 요리하는 생장어를 감당할 수 없던 함진 부부는 부엌에 장어떼가 탈출하고 타버린 장어로 인해 화재경보기가 울리는 혼란에 휘말렸다. 결국 진화가 나서서 근처 장어 식당을 찾아가 장어를 요리를 해왔고, 두 사람은 요리된 음식을 즐기며 금세 안정을 되찾고 행복해했다.

김빈우·전용진 부부는 둘째 아들 원이의 ‘돌잔치 하는 날’을 맞으며 아침부터 분주했다. 김빈우는 큰 딸 율이와 생일 축하곡을 연습하며 가족 모두 다 함께 동생 원이를 축하하는 기쁜 날을 만들고자 했다. 하지만 김빈우가 갓 돌이 지난 원이만 더욱 챙기게 되자 한 편에서 율이는 혼자서 서운해했다. 김빈우는 이 사실을 눈치 채지 못하다가 돌맞이 답례품을 포장하던 와중 비슷한 또래 엄마들로부터 ‘둘째가 생기면 첫아이가 외로워한다’는 조언을 듣고 깜짝 놀랐다. 김빈우는 어떻게 대체해야 할지 고민했지만, 일단 딸의 기분을 틈틈이 체크하려 애쓰면서 남편과 함께 본격적인 돌잔치에 돌입했다. 부부는 아들 챙기랴, 딸 챙기랴, 잔치 준비하랴, 볼 살이 쏙 빠질 정도로 바빴다. 그래도 기분이 좋아진 딸과 함께 많은 가족들 앞에서 원이의 돌을 축하할 수 있었다. 또한 전용진은 김빈우가 쓴 편지를 읽어주면서 뜨끈한 눈물과 따뜻한 박수로 가득 찬 돌잔치를 완성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