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서경덕 교수(왼족). 송혜교. / 제공 서경덕 교수
서경덕 교수(왼족). 송혜교. / 제공 서경덕 교수


‘도산 안창호 패밀리 하우스’에 비치한 한국어, 영어 안내서. / 제공 서경덕 교수
‘도산 안창호 패밀리 하우스’에 비치한 한국어, 영어 안내서. / 제공 서경덕 교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배우 송혜교와 뜻을 모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도산 안창호 패밀리 하우스’에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된 안내서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서경덕 교수는 17일 자신의 SNS에 “오늘은 국권 회복을 위해 헌신·희생하신 순국선열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후세에 길이 전하고 위훈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순국선열의 날'”이라며 “이를 기념해 안창호 패밀리 하우스에 안내서 1만부를 추가로 만들어 보냈다”고 말했다.

‘도산 안창호 패밀리 하우스’는 1914년 미국에 이주한 안창호 선생의 가족이 거주했던 공간으로, 당시 재미 독립운동가들의 모임 장소다. 현재 남가주대(USC) 한국학연구소로 활용되고 있다.

서 교수와 송혜교는 2015년에도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한 안내서 1만 부를 만들어 비치했다. 두 사람은 앞서 3·1 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맞아 독립운동 유적지에도 안내서를 제작해 기증했다.

서경덕 교수는 “최근 송혜교와 통화하면서 전 세계에 퍼져있는 모든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 하더라도 한국어 안내서를 다 기증하자는 목표를 세웠다. 향후 10년 정도면 가능할 것 같다”면서 “‘기획 서경덕, 후원 송혜교’의 협업은 앞으로도 계속 될 것이다. 늘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감사하다”고 했다.

서 교수와 송혜교는 8년 전부터 지금까지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18곳에 한국어 안내서를 만들어 제공해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