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방송화면. /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방송화면. /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뽕포유’가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지난 16일 방송에서는 트로트 샛별 유산슬로 변신한 코미디언 유재석의 활약이 돋보였다.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는 인천 차이나타운과 합정역에서 펼쳐진 유산슬의 데뷔 기념 버스킹(길거리 공연)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방송에 앞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한 유산들의 신곡 ‘합정역 5번 출구’와 ‘사랑의 재개발’은 음원 차트 상위권에 안착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17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놀면 뭐하니?’는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20세~49세) 시청률(수도권 기준)에서 3.3%를 기록했다.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토요일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시청률 1분은 인천 차이나타운에서 펼쳐진 유산슬과 김연자가 듀엣 호흡을 맞추는 장면으로 7.4%를 찍었다.

유산슬의 데뷔 프로젝트 홍보 일환으로 펼쳐진 버스킹은 그야말로 대성공이었다. 인천 차이나타운에선 ‘사랑의 재개발’을, 합정역에선 ‘합정역 5번 출구’를 각각 부른 유산슬을 향한 시민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인천 차이나타운 펼쳐진 유산슬의 첫 버스킹에서 ‘작사의 신’ 이건우가 사회를 맡았고, ‘박토벤’ 박현우 작곡가와 ‘정차르트’ 정경천 편곡가를 비롯한 대가들의 생생한 라이브 연주가 현장을 가득 채웠다.

유산슬은 새빨간 슈트에 용이 아로새겨진 화려한 무대의상을 갖춰 입고 ‘사랑의 재개발’을 불렀다. 현장에서는 처음 공개된 곡이었지만 “싹 다~ 갈아엎어주세요”라는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가사는 시민들을 하나로 만들었다.

또한 유산슬의 데뷔 무대를 응원하기 위해 나선 김연자와 홍진영의 축하 공연 역시 현장의 열기를 더욱 끌어올렸다. 홍진영은 ‘엄지 척’과 ‘사랑의 배터리’를 부르며 흥을 돋웠다. 김연자는 ’10분 내로’와 ‘아모르파티’로 유산슬과 남다른 호흡을 보여주며 좌중을 압도했다.

인천 차이나타운에 이어 합정역까지 이어진 버스킹에는 가수 진성과 작곡가 김도일이 지원 사격에 나섰다. 사회를 맡은 작곡가 김도일은 맛깔나는 진행으로 분위기를 이끌고 자신이 작곡한 ‘상팔자’를 부르며 첫 무대를 장식했다.

이어 화려한 반짝이 의상을 갖춰 입은 유산슬이 등장해 ‘합정역 5번 출구’를 열창했다. 귀에 착착 감기는 노래로 무장한 유산슬은 버스킹 두 번 만에 능숙해진 무대매너를 장착하며 대가들과 선배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유산슬은 ‘트로트 영재’에서 한층 더 성장한 신인 트로트가수 유산슬의 출구 없는 매력을 유감없이 발산하며 유산슬의 행보를 향한 기대와 관심에 더욱 불을 지폈다.

이후 유산슬이 트로트 뮤직비디오계의 대가 이정환 작가, 이형원 감독, 양승봉 감독과 만나 뮤직비디오 촬영 콘셉트 회의를 하는 모습도 공개됐다. 이들은 유산슬에게 “트로트 뮤직비디오는 제작비 때문에 최대한 빨리 찍는 것이 포인트”라며 단 4분 만에 찍은 뮤직비디오도 있다고 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에 유산슬은 이른바 ‘뮤직비디오계 타짜들’ 앞에서 헛웃음을 짓는 반응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방송 말미에는 ‘원 샷 원 킬’의 좌충우돌 뮤직비디오 촬영기가 예고돼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