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방송 캡처
사진=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방송 캡처


사진=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방송 캡처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가 또 한 번의 충격적인 전개로 안방극장을 놀라게 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27, 28회에서 하루(로운 분)는 수술을 앞둔 은단오(김혜윤 분)를 구하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았다. 하루는 작가가 정해놓은 스토리를 바꾸기 위해 의사 가운을 입고 진료실에 잠입해 은단오의 차트를 찢어버렸다. 이후 은단오는 주치의로부터 “수술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말을 듣게 됐고 하루의 모험은 성공으로 돌아가며 두 엑스트라의 미래에 작은 희망을 불어넣었다.

하지만 잠시나마 행복을 되찾은 은단오와 하루의 눈앞에 또다시 불행이 닥쳐왔다. 하루와 함께 유원지에서 함께 자전거를 타고 피크닉을 즐기는 등 여느 연인들처럼 달콤한 시간을 보내던 은단오는 또다시 가슴에 통증을 느끼고 쓰러졌다. 하루는 두 사람의 과거이기도 한 전작 만화 ‘능소화’에서 칼에 찔려 죽음을 맞이한 은단오의 모습을 떠올리고 몹시 불안해하며 앞으로 이어질 가슴 아픈 전개를 암시하기도 했다.

자아를 찾고 생각지도 못한 방향으로 변화해 가는 등장인물들의 모습 또한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주다(이나은 분)는 그동안 자신을 괴롭혀 온 친구들은 물론 오남주(김영대 분)에게까지 거침없는 행동으로 또다시 안방극장에 사이다 폭탄을 날렸다. 또한 이도화(정건주 분)에게 조금씩 가까워지는 자신의 마음을 알면서도 작가가 정한 스토리를 쉽게 바꾸려 하지 않는 그녀의 모습은 묘한 분위기를 형성하면서 팽팽한 삼각관계에 흥미를 더했다.

결말에 다다를수록 증폭되는 긴장감과 인물들의 다채로운 감정선은 스토리를 풍부하게 만들며 몰입도를 가중시켰다. 은단오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인정했지만 그녀의 마음이 돌아선 것을 확인하고 착잡한 심정을 드러낸 백경(이재욱 분), 자신이 과거에 은단오를 죽였다는 생각에 그녀를 멀리하기 시작한 하루 등 과거의 인연과 복잡하게 얽혀 있는 세 사람의 관계 또한 흥미를 높였다.

심장 통증으로 쓰러진 은단오는 정신을 잃은 채 생사의 기로에 섰다. 하루는 그녀가 살아 돌아오게 해달라고 간절히 빌며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이윽고 멀쩡해져 교실에 다시 들어선 은단오를 본 하루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다가갔지만 은단오는 여태까지 본 적 없는 무표정한 얼굴로 하루를 뿌리쳤다.

‘어하루’는 다음 주 최종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