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백지원./ 사진=tvN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캡처
배우 백지원./ 사진=tvN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캡처


배우 백지원이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로 천의 얼굴을 증명했다.

지난 14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한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드라마였다. 출연진 모두가 각자의 매력을 보여주며 이야기를 꾸려나갔다.

그중에서도 청일전자 생산팀 작업반장 최영자(최 반장) 역을 맡아 열연한 백지원의 연기 변신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백지원은 올해 tvN ‘남자친구’부터 SBS ‘열혈사제’, KBS2 ‘국민 여러분!’, JTBC ‘멜로가 체질’ 등 출연작마다 새로운 얼굴로 시청자들과 만나왔기 때문이다.

부스스한 헤어 스타일, 민낯에 가까운 얼굴, 작업복으로 등장한 백지원은 몰입도를 높였다. 특유의 털털한 말투와 자연스러운 감정 연기로 드라마의 리얼리티를 살리는 데 한몫했다.

동생들에게는 현실적이면서도 진심 어린 격언을 아끼지 않는 인생 멘토의 모습으로, 집에서는 외로운 엄마이자 아내로 캐릭터의 다양한 면면을 진정성 있게 그려내며 많은 이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