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박보영. / 텐아시아DB
배우 박보영. / 텐아시아DB


배우 박보영이 “팔 부상으로 인해 활동을 쉬고 있다”고 털어놨다.

박보영은 13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예전에 (팔을) 다쳤는데 치료를 못하다가 이제야 치료를 한다. 깁스를 6개월 정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차기작에 대해 묻자 “건강을 위해 조금 쉬기로 했다. 건강해져서 (활동을) 많이 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상황을 다 말씀드릴 수는 없는데, 안 하고 싶어서 안 하는 건 아니다. 상황이라는게 잘 안될 때가 있다. 나도 슬프다”고 덧붙였다.

박보영은 “너무 질타하지 말아달라”며 “‘정신 안 차리냐’고 하시니까 힘들다”고 토로했다.

박보영은 지난 6월 종영한 tvN 드라마 ‘어비스’ 이후 활동을 쉬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