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 예고편. /사진제공=tvN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 예고편. /사진제공=tvN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 예고편. /사진제공=tvN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에서 대중가요 속 문제적 가사를 낱낱이 파헤친다.

13일 방송되는 ‘수요일은 음악프로’에는 가수 백지영, 김종민, 래퍼 스윙스, 에이핑크 보미가 논객으로 출연한다. 이들은 MC 전현무, 김준호, 존박, 김재환과 함께 불꽃 튀는 토론 배틀을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출연진은 익숙한 멜로디에 숨겨진 파격적인 가사를 다양한 관점에서 짚어봤다. 최악의 연인에 관한 이야기부터 결혼 반대 문제, 사회 문제까지, 분야를 넘나들며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갔다. 이어 생각지도 못한 반전에 현실적이고 솔직한 반응이 펼쳐진 가운데, 날카로운 분석과 첨예한 설전이 벌어졌다.

전현무는 자신의 경험담을 전하며 논리적인 주장을 피력했으며, 김준호는 가사 하나하나를 날카로운 통찰력으로 분석했다. 막장 가사에 평소의 온순함은 온데간데없이 분노를 표출한 존박과 아무 말 대잔치를 펼친 김재환은 ‘리틀 김종민’이라는 애칭을 받으며 활약했다.

또한 백지영은 가사에 폭풍 감정 이입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묘한 설득력으로 시선을 강탈한 김종민, 하는 말마다 어록을 탄생시킨 스윙스와 털털한 매력을 뽐낸 보미가 토론의 재미를 더했다. 또한 문제적 노래를 부른 가수들과의 깜짝 전화 통화도 펼쳐진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수요일은 음악프로’는 13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