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괴팍한 5형제’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괴팍한 5형제’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괴팍한 5형제’ 스틸컷. /사진제공=JTBC

가수 황치열이 JTBC ‘괴팍한 5형제’에 사촌 형제출연한다.

‘괴팍한 5형제’는 평범한 생활 주제부터 까다롭고 별난 주제까지 뭐든지 줄 세우며 논쟁하는 토크쇼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괴팍한 5형제’에는 황치열이 등장해 MC 박준형, 서장훈, 김종국, 이진혁과 함께 유쾌한 줄 세우기 토크를 펼친다. 또한 2부 ‘괴팍한 5지선다’ 코너에는 가수 솔비와 허영지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황치열은 돈에 대한 가치관을 밝히며 꾸밈없이 진솔한 입담을 뽐냈다. 그는 “(돈은) 열심히 하다 보니 쌓여있더라”라며 은연중에 대부호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에 김종국은 “장훈이 형도 ‘쌓여있다’는 표현은 안 쓴다”며 황치열 몰이를 시작했다.

이도 잠시 황치열과 김종국은 근검절약이라는 공통점으로 의기투합하며 끈끈한 형제애를 나눴다. 김종국은 “화장실에서 휴지 두 칸 쓰는 애”라는 서장훈의 폭로에 “두 겹은 안 뚫린다”고 주장했다. 이어 “호텔에 가면 수건은 딱 한 장만 쓴다”며 화장실 철학에 이어 욕실 철학까지 공개했다. 이에 황치열은 “나 같은 사람이 많이 없겠거니 했는데 여기 있었다”며 격한 공감을 표했다.

또한 황치열은 ‘옛날 사람’이라는 굴욕을 당했다. 2부 코너에 출연한 솔비와 허영지는 출연진을 향해 “유튜브 구독자를 늘리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었고, 황치열은 “유튜브가 뭔가?”라면서 “섬네일은 무엇인가?”라고 되려 질문해 솔비와 허영지를 당혹케 했다.

과연 황치열이 유튜브에 대한 무지를 딛고 솔비와 허영지에게 명쾌한 해답을 줄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괴팍한 5형제’는 오는 14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