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스틸컷. /사진제공=MBC

방송인 지상렬이 자신의 주량을 공개해 출연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다.

12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는 ‘지상렬 금맥특집! 소맥과 인맥 사이 특집’으로 지상렬, 작곡가 윤일상,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 의사 양재진, 국악인 박규리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태훈과 양재진은 “주당 지상렬의 신화를 느낀 순간이 있었다”며 지상렬과 상해 여행 당시를 회상했다. 김태훈은 “지상렬이 공항 편의점에서 여행용 소주 두 박스를 사더니 배낭에 술을 넣고 계속 마시더라”며 2박 3일을 여행하는 동안 겪은 지상렬의 주당 면모를 폭로했다.

이어 “여행을 마치고 차 트렁크를 보니 소주 2박스에서 딱 세 병이 남았다”며 지상렬이 여행 내내 소주 77병을 마신 일화를 전했다. 이에 MC들은 지상렬에 “상해 여행에서 대체 뭘 보고 왔냐”고 묻자, 그는 “까만 옷 입은 사람을 봤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한편 개그우먼 박나래를 대신해 특별 MC로 나선 황보는 방송을 위해 제주도에서 태풍을 뚫고 찾아온 의리를 과시했다. 또한 황보는 그동안 지상렬의 이상형이라고 알려진 만큼 그와의 특별한 케미를 뽐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비디오스타’는 12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