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썸바이벌 1+1’ 신수지, 오나미 / 사진제공=KBS
‘썸바이벌 1+1’ 신수지, 오나미 / 사진제공=KBS


프로 볼러 신수지와 개그우먼 오나미가 삼각관계에 빠졌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KBS2 ‘썸바이벌 1+1’에는 前 리듬체조 국가대표이자 현재 프로 볼러로 활동 중인 신수지, 개그우먼 오나미, 트로트가수 조정민, 래퍼 나다가 썸녀로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신수지는 자기소개 & 매력 어필 코너에서 아찔한 섹시 댄스를 선보이며 초반부터 썸남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댄스를 위해 의상까지 갈아입고 나타난 신수지는 前 리듬체조 국가대표답게, 유연성이 돋보이는 동작을 선보였다. 신수지는 첫인상 호감 선택에서 가장 많은 표를 받으며 체조 요정으로서의 저력을 입증했다.

이에 오나미가 신수지의 위상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평소 털털한 이미지와 달리, 러블리한 핑크 원피스를 입고 나타나 “그동안 개그 프로그램에서 못 생긴 연기를 많이 했다. 오늘만큼은 개그우먼 이미지를 다 버리고, 제대로 썸을 타고 싶다”며 의지를 드러냈다. 오나미를 본 MC 피오도 “오늘 의상이 팅커벨 같다”고 극찬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오나미는 썸남들을 위해 직접 만든 수제 사과 에이드를 선보였다. 오나미는 “평소 요리하는 걸 좋아한다. 사과처럼 상큼한 썸남 꼭 만나고 싶다”고 고백했다. 몇몇 썸남들은 오나미가 준 사과 에이드를 녹화 내내 들고 마시며, 사과 에이드를 직접 준비해준 오나미에게 고마움과 호감을 드러냈다.

화려한 경력과 다채로운 이력을 가진 썸남 라인업도 화제다. 훈남 외과 의사 전공의부터, 래퍼 출신의 전국 60개 체인점을 가진 요식업 CEO, 야구선수 출신의 스포츠 캐스터, 자산관리사까지, 다양한 매력을 가진 썸남들의 등장에 초반부터 분위기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외과 의사 썸남을 사이에 둔 신수지와 오나미의 삼각관계도 관전 포인트다. 오나미와 신수지는 차분하고 자상한 스타일의 외과 의사 썸남에게 호감을 드러냈다. 행운의 여신은 오나미 편이었다. 오나미만 첫 번째 취향 선택에서 외과 의사와 취향이 일치 했던 것.

오나미는 “내가 바라던 썸남과 데이트를 하게 되나니 너무 떨린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외과 의사 썸남은 오나미를 앞에 두고도 옆 테이블에 앉은 신수지에게 더 관심을 보였다. 오나미는 “외과 의사 썸남이 너무 대놓고 수지 씨만 쳐다보더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