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에서 김혜윤, 로운, 이재욱의 운명이 암시됐다.

지난 7일 방송된 ‘어하루’에서 은단우(김혜윤 분)와 하루(로운 분)는 더욱 적극적으로 운명에 맞섰다. 은단오의 약혼자 백경(이재욱 분)은 하루를 향해 “걘 내 거야. 처음부터”라며 정해진 스토리에 굴복할 수밖에 없을 거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하루는 이에 맞서 “너한테 단오가 그냥 엑스트라일지도 모르지만, 나한테는 주인공이야”라며 운명을 반드시 바꾸겠다고 선전포고했다.

이런 이들의 앞에 계속해서 위기가 찾아오며 극적인 기류를 형성했다. 은단오는 스리고등학교 학생들이 모두 지켜보는 가운데 극장 무대 위에서 백경이 자신에게 반지를 건네는 장면을 미리 보게 됐다. 은단오는 이 상황을 피하기 위해 하루, 이도화(정건주 분)와 함께 또다시 분투했다. 결정적인 순간 하루는 극장의 불을 꺼 스토리를 바꾸는 데 성공했지만, 왼손에 패인 흉터가 점점 깊어지며 심상치 않은 기류를 암시했다.

또한 이들이 존재했던 전작 만화 ‘능소화’의 스토리도 점차 윤곽을 드러냈다. 왕위 찬탈을 위해 은단오를 이용하는 백경과 그를 제지하려는 호위무사 하루의 복잡한 인연이 밝혀지며 이들이 이번 생에서는 비극적인 결말을 피할 수 있을지, 은단오의 운명 개척 모험에 다시 한 번 시선이 집중됐다.

스토리를 바꿀 수 있다는 희망에 사로잡힌 청춘들의 간절한 마음과 달리 죽음이 가까워진 은단오의 운명이 조금씩 암시돼 불안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특히 방송 말미에는 자신이 죽는다는 사실을 미리 알고 불안감에 사로잡힌 은단오가 하루에 품에 안기며 위기감을 조성했다.

또한 자아를 찾고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뜻밖의 ‘사이다’를 투척한 여주다(이나은 분)의 모습도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평소 여학생들의 괴롭힘에 무기력하게 당하기만 했던 여주다는 ‘스테이지’가 끝나기가 무섭게 당당히 반격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만화 속 세상의 정체를 깨달은 여주다의 변화가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