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밴드 사우스클럽의 타임테이블 이미지/ 사진=P&B엔터테인먼트 제공
밴드 사우스클럽의 타임테이블 이미지/ 사진=P&B엔터테인먼트 제공

밴드 사우스클럽의 타임테이블 이미지/ 사진=P&B엔터테인먼트 제공

밴드 사우스클럽이 컴백을 앞두고 신곡 발매 일정을 공개했다.

사우스클럽은 지난 6일 오후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네 번째 싱글 앨범 ‘두 번’의 발매 일정을 담은 이미지를 선보였다. 해당 이미지에서 사우스클럽은 각자의 악기를 든 채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내며 새 앨범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또한 향후 콘텐츠 공개 일정도 함께 공개했다. 공개된 일정에 따르면 사우스클럽은 7일 아트워크 공개를 시작으로 예약 판매와 콘셉트 포토, 가사 티저, 뮤직비디오 티저 등을 연달아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15일에는 앨범 발매와 동시에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사우스클럽은 보컬 남태현과 기타 강민준, 베이스 정회민, 드럼 이동근으로 구성된 4인조 밴드다. 2017년 ‘Hug Me’로 첫 활동을 시작해 ‘90’, ‘20’ 등의 앨범을 발표했다. 이들은 최근 새로운 소속사 P&B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