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해피투게더4’ 스틸컷. /사진제공=KBS
KBS 2TV ‘해피투게더4’ 스틸컷. /사진제공=KBS


KBS 2TV ‘해피투게더4’ 스틸컷. /사진제공=KBS

프리 방송인들의 욕망이 폭발한다.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다.

7일 방송되는 ‘해투4’에는 ‘프리는 지옥이다’ 특집으로 방송인 조우종, 이지애, 서현진, 김일중, 신예지와 스페셜 MC 장도연이 출연한다. 그중 출산을 앞둔 만삭의 임산부 서현진이 등장해 이목을 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서현진은 “오늘 녹화를 하다가 애를 낳으러 갈 수도 있다”고 말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이에 이지애는 “욕망이 생겼다”고 감탄했다.

그러나 이지애도 서현진 못지않은 욕망이 있었다. 바로 둘째 출산 50일 만에 방송에 복귀했기 때문. 이지애는 방송을 위해 임신과 출산 일정을 조정했다는 증언이 나오면서 출연진의 입을 쩍 벌어지게 했다.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이들의 욕망은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조우종, 이지애의 성대모사부터 기상캐스터 출신 신예지의 기상 특보까지.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이들의 개인기는 현장을 큰 웃음으로 물들였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해투4’는 7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