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패션앤 ‘팔로우미12’ 예고편. /사진제공=티캐스트
패션앤 ‘팔로우미12’ 예고편. /사진제공=티캐스트


배우 이유비가 열혈 MC로 변신한다. 패션앤 ‘팔로우미12’에서다.

6일 방송되는 ‘팔로우미12’에는 이유비가 뷰티 예능이 처음이라는 사실을 잊게 할 만큼 적극적인 참여로 분위기를 뜨겁게 달군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유비는 패션쇼에서 뷰티크리에이터 이사배를 만나 적극적으로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직접 이사배를 ‘팔로우미12’에 섭외하며 열혈 MC의 면모를 보였다. 이유비는 스튜디오에서 “진짜 온다고 했다. 내가 섭외했다”며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또한 이유비는 게스트로 출연한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의 셀프 카메라에서 그의 요가 장면을 보고는 직접 다리 찢기를 보여주며, 현직 아이돌 못지않은 유연성을 선보여 출연진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유비의 활약은 ‘뷰스패치’ 코너에서도 계속됐다. 이유비는 2019 미스코리아들의 부기 관리 아이템 베스트5 중 하나인 지압 슬리퍼를 직접 신어보며 생생한 리뷰를 전했다. 그는 방송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여배우의 맨발을 보여주면서 “자국났다”고 애교를 부리는 등 스튜디오에 웃음을 선사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팔로우미12’는 6일 밤 7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