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박세완./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박세완./사진=텐아시아DB


MBC 새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의 배우 박세완이 진통 연기가 가장 힘들었다고 밝혔다.

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두 번은 없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두 번은 없다’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한 도전기를 담은 작품이다.

박세완은 낙원여인숙 4호실 투숙객 금박하 역을 맡았다. 박세완은 “남편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서울로 올라와 죽음의 원인을 찾아가는 열무 엄마”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그는 “36부작이라는 긴 호흡의 드라마를 주인공으로 끌고 가는 건 처음이라 긴장됐는데, 선배님들의 도움을 받으면서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며 “사투리를 써야 하는 게 가장 걱정됐다. 촬영 전부터 친구의 지인에게 과외를 받았는데도 아직 많이 어색하다. 감독님이 중간에 서울말을 바꾸는 걸로 바꿔주신다고 했는데 아직은 잘 모르겠다”고 미소 지었다.

박세완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엄마 역할에 처음으로 도전한다. 그는 “출산할 때의 진통 연기는 아무리 생각해도 답이 안 나오더라. 그래서 아이를 키우는 언니들에게 연락하고 찾아가서 물어봤다”고 했다.

‘두 번은 없다’는 오는 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부터 2회씩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