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몬스타엑스 원호. / 서예진 기자 yejin@
몬스타엑스 원호.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몬스타엑스의 원호가 코미디TV ‘얼짱시대’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정다은의 거침없는 폭로에 “고소장을 접수할 것”이라며 방어에 나섰다.

원호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쉽)는 31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정다은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원호를 둘러싼 정다은의 폭로는 지난 29일부터 시작됐다. 정다은은 자신의 SNS에 원호가 나오고 있는 TV화면 찍어 올리면서 ‘호석아 내 돈은 대체 언제 갚아?’라는 글을 덧붙였다. ‘호석’은 원호의 본명으로, 둘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네티즌들의 궁금증이 커졌다. 원호 역시 ‘얼짱시대’에 출연한 바 있다.

온라인을 통해 정다은이 올린 글이 퍼지면서 근거 없는 소문이 흘러나오기 시작했고, 스타쉽은 “루머는 사실무근”이라면서 “해당 사항에 대해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다은은 다시 반격했다. 자신의 SNS에 스타쉽 측 변호인과 나눈 문자 메시지를 올린 것. 원호의 담당 변호사는 ‘구체적으로 어떤 피해를 입었는지, 원호는 변제할 금액이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나 정다은은 ‘200만 원 갚은 게 다 갚은 거라고 생각한다면 어이가 없다. 같이 살 때 월세를 반반씩 부담하기로 했는데 원호가 월세를 내지 않아서 내가 낸 보증금에서 지불했고, 또한 내 물건을 원호가 중고나라에 몰래 팔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정다은은 변호사와 주고받은 내용의 사진을 삭제했으나, 또 다른 계정의 자신의 SNS를 통해 ‘나는 네가 2008년에 한 짓을 알고 있다. 수원 구치소 특수 절도 혐의’라는 글을 추가로 남겼다. 대상을 지목하지는 않았지만 정황상 원호로 추측할 수 있어서 또 한번 네티즌들의 눈이 쏠렸다.

정다은의 폭로가 이어지면서 원호는 물론 몬스타엑스의 팀 이미지에도 영향을 미치자 스타쉽도 “고소장을 접수하겠다”며 빠르게 대응 방안을 마련한 것이다. 스타쉽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강한 입장을 밝힌 만큼, 현재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는 원호 측과 정다은 측은 법정에서 사실 여부를 가릴 전망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