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김보미(왼쪽), 발레리노 윤전일. /텐아시아DB, 윤전일 인스타그램
배우 김보미(왼쪽), 발레리노 윤전일. /텐아시아DB, 윤전일 인스타그램


배우 김보미가 발레리노 윤전일과 열애 중이다.

김보미의 소속사 이엘라이즈는 31일 텐아시아에 “두 사람이 발레 공연을 통해 알게 됐다. 오랫동안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다가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연애 기간은 배우의 사생활이라 구체적으로 말할 수 없다”고 전했다.

김보미와 윤전일은 발레를 전공했다는 공통점으로 친분을 쌓은 후 오랜 기간 친구 사이로 지냈던 것으로 밝혀졌다.

김보미는 세종대학교 무용과 출신으로 2008년 SBS 드라마 ‘바람의 화원’으로 데뷔했으며, 영화 ‘써니’에서 미스코리아를 꿈꾸는 소녀 복희로 분해 주목받았다. 이후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동네의 영웅’ ‘데릴남편 오작두’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또한 김보미는 지난 7월 종영한 KBS 2TV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 발레리나 금니나 역을 맡아 뛰어난 발레 실력을 뽐내 화제를 모았다.

윤전일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으로 국립발레단과 루마니아국립오페라발레단에서 주역 무용소로 활동했다. 2014년에는 Mnet ‘댄싱9’ 시즌2에 출연해 우승했으며, ‘댄싱9’ 시즌3에도 나서며 스타덤에 올랐다. 현재 그는 자신이 창단한 무용단 윤전일 댄스 이모션의 대표를 맡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