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의 샘 오취리(왼쪽부터), 알베르토 몬디, 데이비드 맥기니스./사진제공=JTBC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의 샘 오취리(왼쪽부터), 알베르토 몬디, 데이비드 맥기니스./사진제공=JTBC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의 샘 오취리(왼쪽부터), 알베르토 몬디, 데이비드 맥기니스./사진제공=JTBC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자신의 고향인 이태리에서 한식당을 차린다.

JTBC 새 예능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은 알베르토가 12년 만에 고향인 미라노로 돌아가 오징어순대를 비롯해 그가 즐겨먹는 메뉴의 특별한 한식당을 여는 프로그램이다.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에는 알베르토 이외에도 한식을 좋아하는 두 명의 외국인이 함께한다. 미국 출신의 배우로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 ‘태양의 후예’ ‘구가의 서’에 출연한 데이비드 맥기니스와 유쾌한 성격에 가나 출신의 방송인 샘 오취리가 함께한다. 데이비드 맥기니스는 레스토랑 서빙과 바텐더 경력까지 갖춘 요섹남의 반전 매력을 뽐낸다.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제작진은 “세 명의 외국인들이 이태리의 작은 시골마을에 한식당을 연다. 고향으로 돌아간 알베르토가 다양한 손님들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유쾌한 만남이 신선한 재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은 오는 12월 초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