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다미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CGV여의도에서 열린 제 40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다미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CGV여의도에서 열린 제 40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다미가 청룡영화상 트로피를 거실 진열장 맨 위에 뒀다고 밝히며 자랑스러워 했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CGV 여의도에서 제40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 행사가 열렸다. 지난해 청룡영화상 수상자였던 배우 한지민, 김향기, 남주혁, 김다미가 참석했다.

네 명의 배우들이 이날 행사에서 핸드프린팅을 하고 지난 1년의 영광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다미는 박훈정 감독의 ‘마녀’로 데뷔와 동시에 주목받으며 지난해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을 받았다. 김다미는 “이 자리에 있으니 청룡영화상에 갔던 그 때가 떠오른다. 영광스러운 자리에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핸드프린팅을 하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배우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던 때부터 꿈속에서도 꼭 가고 싶다고 생각했던 곳이라 꿈을 꾸는 것 같다고 말씀드렸다”고 당시 자신의 수상 소감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김다미는 “잊을 수 없는 상”이라며 “부모님께서 상을 진열장에 두셨는데 볼 때마다 마녀를 처음 시작했을 때 느낌, (많은 이들과) 함께했던 순간들이 떠오른다”고 감회가 새로운 듯 감격스러워 했다. 진열장은 어디에 있느냐고 묻자 “거실에 있다. 트로피는 진열장 맨 위에 있다”며 웃었다.

‘마녀’는 시즌2 제작이 논의되고 있다. 김다미는 “‘마녀2’는 얘기 중이라고 들었다. 저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내년 2월 방송 예정인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 출연하는 김다미는 “부담감이 없는 건 아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도 “‘마녀’를 2년 전에 하고 오랜만에 하는 거라 재밌다는 생각을 하며 행복하게 연기하고 있다. 경험은 적지만 영화와 드라마의 차이에서 적응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제40회 청룡영화상은 오는 11월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되며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