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버스킹의 성지’ 아일랜드 친구들이 한국에 방문한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아일랜드 3인방의 한국 여행기가 시작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일랜드 출신의 닐이 새로운 호스트로 등장한다. 닐은 국제학교에서 음악 교사로 일하며 10년째 홍대를 주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인디 록밴드의 보컬이다. 닐의 고향인 아일랜드는 버스킹 문화의 본고장이며 펍 문화가 발달해 항상 흥이 넘치는 나라다.

이번에 한국에 온 친구들은 닐의 죽마고우들로, 각자의 자리에서 바쁘게 일을 하다 오랜만에 시간을 내서 함께 여행을 떠날 수 있게 됐다. 현실에 치여 살다 어렵게 자유의 시간을 갖게 된 3인방은 한국에서 먹고 마시는 진정한 휴가를 보여줄 예정이다.

아일랜드 친구들의 한국 여행은 계획 회의에서부터 아주 특별했다. 회의 초반 친구들은 “우리 생각한 게 많아요” “아주 큰 목록이 있어요”라며 의지를 불태운다. 첫 번째 일정으로 식사 장소를 정한 친구들은 “건배 한 번 할까?”라며 계획을 세운 것을 자축한다. 이에 그치지 않고 친구들은 일정이 하나씩 정해질 때마다 계속해서 그 행동을 반복하고, 결국 3인방은 수많은 건배와 함께 계획을 완성한다. 회의부터 흥에 가득 차오른 친구들이 계획한 일정들을 무사히 즐길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아일랜드 친구들의 유쾌한 한국 여행기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